• 최종편집 2021-10-18(월)
 
하수룡 장로.jpg
하수룡 장로(마산회원교회 원로)

보통 말하는 용돈은 개인이 가지고 있는 돈으로 자기가 마음대로 쓸 수 있는 돈을 말한다. 자기가 벌지 않아도 생기는 돈, 즉 불로소득이라 해도 틀린 말은 아니다. 용돈은 주로 아직 어린 미성년자거나 경제적 능력이 없는 사람에게 주어지는 적은 금액의 돈을 용돈이라 한다.

  옛날 어렵던 시절에는 어릴 때 용돈을 받아 본 적이 없을 것이라 생각되지만 요즘은 부모들이 자녀들에게 정기적으로 쓸 수 있는 용돈이나 학용품 살 돈을 준다. 어릴 때부터 용돈을 관리할 능력을 키우거나 독립심을 키우도록 교육적으로 용돈을 주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여자아이는 옷이나 장신구를 위해 사용하도록 용돈을 주거나 대학생 정도의 청년이면 교통비는 물론 교제비나 영화를 볼 수 있는 용돈을 주는 것은 일반적인 일이다. 대학생 된 아이들이 방학 때가 되면 자기 힘으로 아르바이트 해서 자기 용돈과 학비까지도 벌어 쓸 뿐만 아니라 저축까지 하는 것은 정말 칭찬할만한 일이다. 

  옛날 형편이 어려울 때에 부모가 경제적 능력이 없는 자녀들에게 용돈을 주는 것은 진정 사랑을 베푸는 큰 은혜라 할 것이다. 부모님이 어렵게 벌어서 사용하라고 주신 용돈을 향토장학금이라 하여 신나게 썼던 기억이 난다면 정말 철없이 소비했다는 마음으로 부끄러워해야 한다. 진정 자녀가 성장하여 경제적인 능력을 가지게 되면 가난한 시절에 부모님이 사랑의 진액을 다 바쳐 우리에게 주신 용돈은 은총임을 기억하고 이제는 치사랑으로 약해진 어른들께 감사함을 담아 용돈이 역으로 이어지는 것이 마땅하다.

  필자가 잘 알고 있는 친구 중에 자녀가 다 잘 성장하여 경제적인 어려움이나 많은 사람들이 걱정하는 자녀결혼, 직장 문제나 손자를 걱정함이 없이 잘 살아가는 분이 있다. 항상 얼굴에는 기쁨으로 가득 차 감사함으로 늘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이 우리를 늘 편안하게 해 주는 분이다. 그런데 어느 날 파안대소하여 점심식사를 쏜다고 해서 나갔더니 큰아들이 아파트를 팔고 중도금 일부를 아버지에게 용돈이라 하면서 일금 일천만 원을 통장에 입금을 시켰다고 했다. 요즘 이런 자식을 찾아볼 수 없는데 보기 힘든 효도를 실천한 참 귀한 아들이라 생각되었고 정말 부러웠다. 친구의 아들은 새집으로 이사해야 하고 자기 자녀를 키우려면 얼마나 쓸 곳이 많을 텐데 부모에게 용돈을 그렇게 많이 주다니... . 난 그 순간 감동을 받아 한참동안 그 친구가 부러워 존경스러운 마음으로 바라보았다. 정말 친구의 아들이지만 하나님이 복을 주고도 남음이 있겠다는 생각으로 가슴이 뿌듯했다.

  용돈은 주로 아이들에게 주는 돈이라 생각하기 쉬운데 이렇게 자녀가 경제적 능력이 없어진 부모에게 쓸 돈을 챙겨서 드리는 것은 마땅하고 귀한 일이다. 일천만 원이나 되는 큰돈도 돈이지만 아버지에게 용돈을 드리는 것은 존경하는 마음으로 진정한 효심에서 출발한 것이라 믿어진다. 사실 옛날에는 부모가 자녀를 키운다고 제대로 먹거나 입지도 못 하고 자녀를 키우는 일에만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노후대책은 생각도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이제는 늙어 경제적 능력이 없어진 부모님에게 큰돈은 아니더라도 용돈을 챙겨드리는 자녀들이 많아지면 존경과 사랑, 그리고 축복이 공존할 것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220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하수룡 장로] 용 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