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8(월)
 

창신대 호스피스.jpg

 

부영그룹으로부터 재정 지원을 받고 있는 창신대학교(총장 이원근, 이하 창신대)가 경남 최초로 ‘호스피스완화돌봄센터’를 개소했다.

지난 26일(주일) 부영그룹의 발표에 따르면 창신대 호스피스완화돌봄센터(센터장 장선희 교수)는 창원보건소와 연계해 말기 환자를 대상으로 재가방문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향후 경상남도 지역주민 중 호스피스완화돌봄을 제공받기를 원하는 모든 환자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창신대는 이번 시범사업을 위해 부산광역시 호스피스완화케어센터(센터장 김숙남, 부산가톨릭대 교수)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인적, 물적 자원 등을 교류하기로 협약했다.

이원근 창신대학교 총장은 기념사를 통해 “교육기부에서 1위인 부영그룹과 같이 경남지역 생애말기 대상자를 위한 선도적인 호스피스완화돌봄에 관한 모델을 제시하고,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창신대 호스피스완화돌봄센터는 헬스케어연구소(제남주 연구소장) 산하에 있으며, 생애말기 대상자의 신체·심리·사회·영적돌봄 및 사별가족 돌봄을 제공하고 있다.

한편, 창신대는 부영그룹의 지원을 통해 ‘2022학년도 신입생 1년 전액장학금(부영 우정장학금) 혜택’을 부여하고, ‘부영연계트랙’을 통해 학생들의 취업을 지원하고 있다.

 

창신대학교 제공

태그

전체댓글 0

  • 342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창신대 간호학과, ‘호스피스완화돌봄센터’ 개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