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4(금)
 
하수룡 장로.jpg
하수룡 장로(마산회원교회 원로)

   세월이 흘러 다 성장한 손자들을 보면 이제는 아들의 아들이나 딸도 부모를 떠나 짝을 찾아 독립할 때가 다 되어 뿌듯함을 느낄 때가 종종 있다. 조부모가 줄 수 있는 사랑을 어릴 때 다 쏟아 부어 그렇게 딱 붙어 있는 껌처럼 밀착되어 좋아하던 그 모습은 손자들은 잘 기억하지 못하지만 손자와 같이 놀아 주었던 조부모들은 또렷하게 기억하고 추억을 먹으면서 종종 행복해 하며 웃음을 지우곤 한다. 엄마의 젖을 빨며 엄마의 품에서 떨어지지 않으려고 울었던 아이가 건장한 청년이 되어 나라를 지키는 든든한 국군 용사가 되었고 손녀는 결혼할 나이만큼 성장해 있는 모습은 정말 대견스럽다. 어려서 부모나 조부모의 사랑을 잘 느끼지만 생각을 표현하지 못하고 그냥 사랑만 먹고 성장하여 건강하게 잘 커는 것만으로 감사하게 생각했는데 자기가 받은 사랑을 놀랍게 표현하는 것을 보고 정말 사랑은 위대함을 발견하게 된다. 조부모는 손자 어릴 때의 콩딱콩딱 뛰며 꽉 안겨 떨어지지 않는 그 따뜻하고 행복한 느낌을 지금도 잊혀 지지 않는 그림으로 남아 영원히 가슴에 그려져 있다. 어머니의 끊임없는 훈계 때문에 불만으로 차 있을 때 조부모의 말 한마디가 큰 위로를 받는 것이 틀림없다. 엄마보다 더 엄마 같은 할머니가 청년 손자의 가슴에 오랫동안 남아있는 것은 항상 사나래 같은 포근함으로 감싸주는 끊임없는 조모의 사랑 때문이다. 할머니가 손자를 더 깊이 사랑하고 격려를 아끼지 않았기에 성인이 다된 아이들이 조부모를 보는 순간 거침없이 달려와 가슴이 터지도록 아낌없이 포옹하게 만든다.

아무리 시간이 흘렀어도 손자들의 예쁘고 아름다운 추억은 지워지지 않고 더 선명하게 떠오르기 마련이다. 하나님을 믿는 노인의 추억 속에 세 네 살 때 손자와 함께 여행을 마치고 돌아오는 차안에서 제대로 말을 못하던 어린 아이가 ‘우리 하바, 좋은 하바, 우리 하바, 좋은 하바.’하면서 스스로 작사 작곡을 하여 목청껏 노래를 불렀던 것을 선명하게 기억하고 있는 것은 엄청난 기쁨과 감동이 있었기 때문이 아닐까. 연세든 노인에게 손자가 감사한 마음을 특별한 날 쭉 써온 편지의 내용을 꺼내보면 더욱 감동하여 만족스럽고 흐뭇하다. ‘늘 저희들을 사랑해 주시고 맛있는 것과 필요한 모든 것을 공급해 주셔서 감사해요.’‘할머니 사랑해요. 100세까지 건강하게 사세요.’‘은퇴하시면 건강도 챙기시고 행복하십시오.’‘열심히 공부하여 꼭 보답하겠습니다.’‘저희들의 앞날을 위해 항상 기도해 주심을 감사드려요.’‘제가 잘되어 꼭 좋은 차를 꼭 사드릴게요.’등을 다시 읽어보면 가슴이 찡해온다. 항상 주님이 우릴 안아 주시는 것처럼 할머니의 포근한 사랑의 사나래가 손자들을 늘 품어 주셨기 때문이리라.

손자는 할머니가 사나래가 있는 천사가 틀림이 없다고 확신한다. 손자의 성난 상태를 당신의 지혜로 다스리시고 미운 투정에 달콤한 사랑의 케이크로 달래 주신다고 믿는다. 쭈글쭈글한 나이든 손마저 아름답고 따뜻하다고 칭송한다. 어여쁜 당신 나의 할머니, 부디 나의 곁에서 오래오래 머물러 달라고 간절하게 노래한다. 조부모도 부모와 다름없다. 손자도 아들의 아들이기 때문에 조부모가 사나래를 활짝 펴 그들을 아낌없이 감싸 주어야 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883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하수룡 장로] 사나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