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7(화)
 
오성한 목사 사진_인터넷_0210.jpg
오성한 목사(진해웅천교회)

믿음의 출발이 중요하다. 믿는 자에게 기름부음이 있다는 것을 믿고 출발해야 한다. 당신에게 기름부음이 넘쳐난다. 기름부음을 이해하고 믿는 것은 능력의 출발이 된다. 기름부음은 사람의 힘으로 할 수 없는 것을 하도록 도우시는 성령님의 인격적인 가르침이고, 동력이라고 표현해도 좋다. 기름부음은 어떤 능력 그 이상이다. 기름부음은 믿는 자와 함께하시는 주님의 활동하심이다.

영계는 보이 세계 속에 함께 존재하는 세계다. 영계를 모르는 사람은 예수 믿으면서도 두려움이 떤다. 엘리사의 사환은 눈이 열리기 전에는 천군 천사들이 그렇게 많이 와 있는데도 모르고 떨었다. 큰일이라고 야단이었다. 골리앗이 앞에 있다고 두려움이 우리의 것인가?

영계가 안 보이는 사람은 어두움 속에 총을 쏘는 것과 같다. 안 보이는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것과 똑같다. 영계가 열려 정확하게 보고, 정조준하면 한방이면 끝난다. 놀라운 사실이다. 우리에게 주신 축복이 그런 축복이다.

성경은 같은 말씀을 계속 반복해서 하고 있다. 왜 이렇게 반복해서 보여주시는 것인가? 보고 듣고 믿으라는 것이다. 한 사건만으로 하나님의 살아 계심을 보여주시고 끝내면 될 텐데 여러 사건으로 반복하시는 것은 믿지 못할까봐 거듭거듭 우리에게 배려해 주시는 사랑이다.

생명 걸고 이루어 놓은 업적을 인정해 주면 상대를 인격적으로 인정해 주는 일이 된다. 상대방이 생명 걸고 이룬 일을 몰라준다면 그 사람을 인정하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을 인정 할 때도 마찬가지다. 다른 것보다 예수님을 통해 성취하신 것을 인정해 드리고, 믿어 드리는 것이 하나님의 기쁨이다.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죽으시기 까지 하신 이유가 무엇인가? 왜 십자가에서 죽으셨나? 우리의 죄 때문이라는 것만으로는 완전한 대답이 아니다. 주님은 왜 우리의 죄를 없애셔야만 하셨나? 그것이 예수님을 이 땅에 보내신 이유다. 우리의 죄를 청산하신 이유는 우리와 함께 하시기 위함이다. 십자가에서 죽으시고, 부활하시고, 승천하셨다. 승천이 끝이 아니다. 다시 오셨다. “내가 너희들을 고아와 같이 버려두지 않고 너희에게 다시 오겠다”고 하셨다. 그 분이 다시 오셨다. 성령으로 다시 오신 그 분을 인정하는 것이 예수 믿는 것이다. 이것을 위해 우리를 속량하셨다.

육신의 눈에 안 보인다고 해서 우리가 잊고 살면 안 된다. 늘 우리 마음속에 “영원토록 내가 너를 떠나지 아니하리라. 영원토록 내가 너와 함께하리라.”고하셨다. 임마누엘 하나님에 대해서 모셔 들이고, 받아들이고, 환영하고 영접하고 늘 그분과 대화해야한다.

 

기름부음이 있다. 확신을 가져라. 당신 안에 기름부음이 있다. “너희는 믿음 안에 있는가 너희 자신을 시험하고 너희 자신을 확증하라 예수 그리스도께서 너희 안에 계신 줄을 너희가 스스로 알지 못하느냐 그렇지 않으면 너희는 버림받은 자니라”(고후13:5)고 했다. 자신을 확증해야 한다.

“기름부음이 너희 안에 거한다.”고 했다(요일2:20,27). 기름부음이 없으면 예수님을 믿을 수가 없다. 예수를 믿는 일은 사람의 힘으로 할 수 없는 일이다. 어떻게 동정녀의 몸에서 예수님이 태어났음을 믿을 수 있단 말인가? 이것은 사람의 힘이 아니다. 말씀으로 천지를 창조했다는 것을 어떻게 믿을 수 있는가? 이것은 성령의 기름부음의 결과다. 그러기에 성경은 기름부음이 우리 안에 있다고 말한다. “너희는 주께 받은바 기름 부음이 너희 안에 거하나니”(요일2:27)라고 말씀한다. “기름부음이 너희 안에”있다고 말씀하셨다.

능력의 출발은 믿음에서 출발 된다. 기름부음이 내 안에 있다는 것을 믿는 것에서 출발한다. “이 물을 마셔라. 이 물을 마시는 자마다 다시는 그 배에서 솟아나는 샘물이 되고, 마시기만하면 영원토록 생수의 강이 흐를 것이다.”고 하셨다.

“마셔라”는 말과 “먹어라”는 말은 “믿어라”는 말이다. 예수님을 믿어라. 예수를 믿으면 그 배에서 생수의 강이 흐른다. 말씀대로 인정하는 것이 믿음이다. 예수님의 말씀을 인정하는 것이 주님을 인격적으로 모셔 들이는 것이다. 지금도 당신 뱃속에 끊임없이 흐르는 한강보다 더 놀라운 성령의 강물이 흐르고 있다. 성령을 가리켜 하신 말씀이다(요7:39).

예수를 믿는다면 성령의 역사가 당신에게 있다. 기름부음이 당신 안에 있다. 당신에게 기름부음이 넘쳐난다는 것을 믿는 것이 믿음의 기초다. 성령 충만이 신앙생활의 종점이 아니고 출발점이 되어야 한다. 기름부음을 더 받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아니라 기름부음이 넘쳐나고 있음을 발견하고 믿는 것이 기름부음에 장악되게 된다. 우리 안에 성령님께서 온전히 계실 뿐 아니라 성령의 생수의 강이 철철 흘러넘침을 믿을 때 기름부음에 장악된다. 기름부음이 넘치고 있음을 말고 믿음의 확증을 가지고 사는 것이 당신 안에 잠자는 성령의 능력을 깨우는 지름길이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오성한 목사] 당신 안에 기름부음이 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