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4(금)
 
신재철 목사.jpg
신재철 목사

 최근 머릿속이 복잡하다. 어느 고3, 열아홉의 고민이 가벼울 수 없겠냐는 생각도 들지만. 역시나 내게는 내 고민이 가장 무겁다. 기도할수록 무거워지는 마음, 복잡한 생각. 하나님의 이끄심과 부담이 있지만 결단과 정리가 쉽지 않다. 딱 불순종의 몸부림이다.

 

 

‘신학대학을 가? 아니면 성적에 맞춰 대학가서 싶은 일을 하면서 살아?’

 

 

오늘도 야간자율학습 후 교회에 들러 홀로 찬양과 기도를 드린다. 신학대학에 가기 싫은 투쟁이라고 봐야 더 정확할 것이다. 나의 깊은 밤 기도가 교회 노(老)권사님 눈에 적발된 뒤 나는 교회에서 세상 훌륭한 목사 감이 되었다. 밤마다 홀로 기도하는 고3이라는 딱지가 경건하게 붙어버렸다. 기도를 할수록 한 숨이 깊어지는 것은 왜일까? 믿음이 부족해서? 불순종의 불편함? 그렇게 그날도 불순종의 기도를 깊게 드리고 교회 문을 나선다. 밤 12시가 되었으니 집에 가야지.

 

 

봄이 오는 듯 했으나 아직은 너무 춥다. 교복 재킷을 여미며 빠른 걸음으로 잠자리를 향해 간다. 골목길 작은 슈퍼마켓은 아직도 불이 켜져 있다. 이제 문을 닫으시려는지 밖에 늘어놓은 물건을 정리하고 있다. 골목이지만 차가 다니는 길이었기에 가에 붙어 걷고 있는데 중앙에 무언가 보인다. 조금 더 다가가 보니 사람이 주저앉아 있다. 술에 잔뜩 취한 듯 중얼거림이 들린다. ‘날이 춥다. 차가 지날 수 있다.’ 사고가 날 수 있다는 생각에 망설임 없이 다가가 할아버지의 상태를 살펴보았다.

 

 

“할아버지, 댁이 어디세요?”

 

 

술에 취한 것은 냄새로 확인 되었다. 넘어졌는지 이마에는 상처와 피가 보였다. 빨리 모시지 않으면 무슨 사고라도 날 것 같아 집을 물었다. 잔뜩 취한 할아버지가 집을 잘 알려줄리 만무하다. 질문을 바꿔 전화번호를 물었다. 얼마나 혀가 꼬부라졌는지 한참을 실랑이 하며 번역을 해가며 번호를 알 수 있었다. 부담스러웠지만 그냥 길에 둘 수는 없어서 일단 등에 업었다. 아직 문이 열려있는 슈퍼마켓으로 향했다.

 

 

“아저씨, 전화 한 통 할 수 있을까요?”

 

 

사장님도 바로 상황을 이해하시고 가게 전화기를 내어주셨다. 가족과 연락이 닿았고 집 위치를 확인했다. 그런데 이상하다. 전화 받는 가족의 목소리가 차갑다. 모시러 온다는 말없이 위치를 설명한 후 전화가 끊어졌다. 마침 내가 다니던 학원 인근 골목이라 찾아갈 수 있어서 다시 할아버지를 업었다. 걸어서 1킬로미터 정도? 쉽게 생각했는데... 결코 가볍지도 않았고 가깝지도 않았다. 땀이 범벅이 되고 몇 번이나 쉬었다 가기를 반복해서 겨우 집을 찾았다. 집에 돌아가지 않겠다는 외침에 달래기도 하고 무시하기도 하며 그렇게 도착했다.

 

문은 열렸지만 누구도 반기지 않았고 할아버지를 넘겨받지도 않았다. 머쓱해진 내 걸음이 며느리로 보이는 분이 안내하는 방을 향했다. 마지막 내려드리는 자세에서 다리가 후들거려 조금은 던져지듯 착지가 되었다. 교복 입은 학생이 길에 쓰러진 할아버지를 업고 댁에 모셔드렸다. 그렇다면 물 한잔에 칭찬 정도의 보상은 있을 줄 알았는데... 가족이 할아버지를 향해 험한 말을 하는 것을 들으며 도망치듯 집을 나선다.

 

 

“왜 또 술은 그렇게 처먹고, 어디서 쓰러져서 이 모양으로 들어와! 차라리 나가 죽어!”

 

 

사연이야 있겠지만. 그래도 살아 돌아온 사람에게 죽으라니. 내 진로보다 더 짙은 생각이 무게를 더한다.

 

 

 

 

 

‘가족이 뭘까? 사랑은 뭘까?’

 

 

11_신재철 목사 0614 삽화 강신영 목사 작가.jpg
삽화작가 강신영 목사

 

전체댓글 0

  • 104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재철 목사] 피 흘리는 할아버지 그리고 며느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