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4(금)
 

수정됨_고현교회 보도자료 사진1.jpg

 

예장(고신) 고현교회(박정곤 목사)가 지난 6월 5일(주일), 세계적 선교전략가 루이스 부시(Luis Bush) 선교사를 초청해 1일 선교 부흥회를 개최했다.

4부에 걸쳐 진행된 이번 선교부흥회는 조윤태 목사(홍콩엘림교회)를 시작으로 윤형중 목사(홍콩선교교회), 허보통 선교사(난민 선교)를 거쳐 루이스 부쉬 선교사까지 이어졌다.

첫 시간을 맡은 조윤태 목사는 ‘신묘막측(神妙莫側)’(시139편)이라는 제하의 말씀을 전했다. 조윤태 목사는 “하나님께서 우리 인간을 얼마나 특별하게 만드셨는가”라고 반문하며 선교부흥회에 모인 모든 성도들이 모두 특별한 존재임을 강조했다.

2부 순서를 맡은 윤형중 목사는 ‘주는 미쁘사 너희를 굳건하게 하시고’(살후3:1-5)라는 제하의 말씀을 통해 “하나님께서는 미쁘시고 신실하시기에 어떤 고난과 역경 속에서도 우리를 굳건하게 하시는 분”임을 전하였다. 이어, 허보통 선교사가 ‘난민선교로 마지막 선교완성(마24:14)’이라는 제목으로 난민선교의 현장에 대한 설명과 난민선교의 필요성과 중요성에 대해서 전하였다. 허보통 선교사는 “무슬림권 난민들을 향해 부정적이며 두려운 시선으로 바라보는 분들이 많은데 이들 또한 복음을 전할 한 명의 전도대상자 임을 기억하며 선교해야 함”을 강조했다.

 

수정됨_고현교회 루이스.jpg

 

잠시 휴식 시간을 가진 후 이어진 4부 순서에서는 루이스부쉬 선교사가 ‘한국세계선교운동 : 뉴노멀 시대의 전략적 선교(시8:2)’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루이스 부쉬 선교사는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어린 아이들이 내게 오는 것을 용납하고 금하지 말라 하나님의 나라가 이런 자의 것이니라’(막10:14)는 말씀을 통해 어린 아이와 같은 마음을 가지도록 권하였으며, 그가 주창한 4/14창의 내용과 같이 뉴노멀시대에 이런 연령대의 아이들에게 복음을 전하며 선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번 행사를 준비한 고현교회 박정곤 목사는 “1일 선교부흥회를 통해 다시금 선교의 불길이 치솟길 바란다”며, “이 일을 위해 부르심을 입은 고현교회가 지금처럼 계속해서 앞장서서 선교의 귀한 사역을 감당하자”고 권면의 말을 전했다.

한편, 4부에서는 고현교회의 교역자부부중창단인 둘로스은혜중창단이 “거룩한 성”, “주의 동산으로”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으며, 허보통선교사와 함께 난민선교사역에 힘을 쏟고 있는 장영수 선교사도 1일 선교부흥회에 함께 참석하였다.

 


수정됨_고현교회 보도 자료_은혜홀.jpg

 


▣ 루이스 부시(Luis Bush) 박사


 1989년 필리핀에서 열린 2차 로잔대회에서 ‘10/40 창(Window)’(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북위 10도~40도 사이에 있는 지역을 지칭) 개념을 처음 주창하고, ‘4/14 창(Window)’(4~14세 연령대에 속한 어린이·청소년을 지칭) 운동을 주도한 국제적인 선교 전략가로, 새로운 선교 패러다임을 도입해 다음 세대 크리스천 양성과 세계 선교에 대한 양적·질적 연구로 신앙과 학문의 통합에 공헌해 왔다. 또한 고아를 비롯한 취약계층 보호와 세계 빈곤 지역에 대한 포괄적인 지원 등 인도주의를 몸소 실천한 공로로 명예심리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설재규 기자

<사진 및 자료제공 = 고현교회>

태그

전체댓글 0

  • 909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현교회, 1일 선교부흥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