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7(화)
 
수정됨_2_창원성결교회 예수마을_단체1.jpg
예수 마을 만들기 프로젝트에 참여한 창원성결교회 구성원들

 

기성 창원성결교회(우재성 목사)가 지난 7월 29일(금)부터 30일(토)까지 창원특례시 마산합포구 교방동 무학산 자락에 있는 무학산기도원(조상률 목사)에서 여섯 번째 ‘예수 마을 만들기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무학산 중턱에 위치해 있는 무학산 기도원은 1960년대부터 지역의 복음화와 성령운동의 중심으로 지금도 많은 성도들이 찾아 기도하며 하나님을 찾는 곳이다. 그런 무학산 기도원이 지난 2006년 8월, 시설의 노후로 전소 하였던 것을 3년여 동안 창원성결교회가 중심이 되어 성결교단의 성도들과 교회들이 기도원을 위해 힘써 2009년 8월에 봉헌 감사예배를 드리며 새롭게 기도원을 정비했다. 이후 13년의 세월이 흘렀고 산 속에 있는 건물의 특성상 습기와 곰팡이, 벌레 등으로 시설물이 노후화 돼 파손된 곳이 많아졌다. 코로나 사태 이전까지는 수시로 보수하며 관리가 됐으나 2년간 사람의 손길이 세밀하지 못해 정비가 필요한 상황이었다고 한다. 산 속의 기도원을 관리하시는 조상률 목사 한 사람의 역량만으로는 감당하기가 어려워 기도하던 중 창원성결교회의 예수마을만들기 프로젝트를 하나님께서 연결해 주셨다.

  창원성결교회는 코로나 사태 이전 별빛교회, 대곡교회, 초동교회, 봉황교회, 청운교회에서 ‘예수 마을 만들기 프로젝트’ 여름사역을 실시했으나 코로나로 인해 2년간 실시하지 못했고 이번 기회에 조관행 원로 목사님과 우재성 담임 목사를 비롯한 청·장년 100여 명이 참여해 각자의 받은 은사대로 프로젝트를 섬겼다.

 

수정됨_2_창원성결교회 예수마을_전기공사.jpg

 

  창원성결교회는 리모델링 계획을 세우고 3~4회 사전답사를 통해 구체적인 계획을 세운 후 총괄 기획과 진행을 남전도연합회(회장 원영규 집사)와 여전도연합회(회장 김명희 권사), 청년회(회장 윤경현)가 함께 기도원 내부 도배와 전기 공사(전선 및 소켓, 차단기 박스, 환풍기 등 교체), 페인트 칠, 계단 녹 제거와 페인트칠, 청소, 화장실 및 식당 수도 정비 등의 사역을 펼쳤다. 이 과정에서 전문가들은 휴가를 내어 재능 기부를 아끼지 않았으며 기도원으로 향하는 진입로와 길목에 기도원 방향 표지판 및 간판, 야자 매트를 설치했다.

또 프로젝트 중에도 전도와 선교의 활동도 잊지 않았다. 특별히 창원성결교회 전도새가족부에서 함께해 등산객 400여 명에게 복음을 전하고 마스크 및 생수를 무료로 나눠주기도 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창원성결교회 전 교인이 1인당 1만원의 후원 구좌를 통해 물질의 후원을 더하고 기도와 마음으로 함께하며 직접 참여한 봉사자들은 무더운 여름 날씨 속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고 섬김의 기쁨을 누렸다.

창원성결교회는 이번 프로젝트에 이어 교회 학교 캠프와 수련회 후 2차 성전 청결 프로젝트로 기도원 내부 대청소와 장의자 도색을 준비하고 있다.

   한편, ‘예수 마을 만들기 프로젝트’는 창원성결교회 우재성 목사의 ‘2015년 여름수련회를 봉사수련회로 진행하자’는 제안을 당회가 기쁨으로 수락해 온 성도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이뤄지고 있다.

 

수정됨_2_창원성결교회 예수마을_전도1.jpg
창원성결교회 전도새가족부에서 함께해 등산객 400여 명에게 복음을 전하고 마스크 및 생수를 무료로 나눠주기도 했다.

 

 

 

설재규 기자

<창원성결교회 자료제공>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창원성결교회, 예수마을 만들기 프로젝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