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2(목)
 
3_마산동광교회 임직식 233.jpg
예장(고신) 마산동광교회(강영구 목사)가 지난 11월 20일(주일) 오후 2시, 장로·장립집사·권사 임직식을 가졌다. ⓒ설재규 기자

 

예장(고신) 마산동광교회(강영구 목사)가 지난 11월 20일(주일) 오후 2시, 장로·장립집사·권사 임직식을 가졌다.

당회장 강영구 목사(마산동광교회)의 집례로 드려진 1부 예배는 경남마산노회 부노회장 배광석 장로(서부교회)가 대표로 기도하고 서기 정상률 목사(마산삼일교회)가 성경봉독(왕상7:21-22)한 후 총회 학교법인 고려학원 이사장 김종철 목사(고성제일교회)가 ‘교회의 기둥’이라는 제하의 말씀을 전했다. 김종철 목사는 말씀에서 교회에 헌신해도 자기의 공을 드러낸다면 오히려 교회에 해가 되는 결과를 가져오게 된다며 “이 성전의 주인은 하나님이시다. 이 교회를 세우신 분은 하나님이시며 주인이신분도 하나님이시라는 점을 명심해야 교회에 복이 된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교회는 하나님께서 능력을 부어주실 때 부흥을 허락 하신다.”라며 “아무리 사람이 노력해도 하나님께서 복을 주시지 않으시면 교회가 교회다워 질 수 없다.”고 당부했다. 말씀 후 강영구 목사의 인도로 통성으로 기도하고 임직식을 시작했다.

 

마산동광교회 강영구 목사님.JPG
▲마산동광교회 담임 강영구 목사 ⓒ설재규 기자

 

임직식에서는 강영구 목사가 임직하는 장로·장립집사·권사와 성도들에게 서약을 받고 장로·장립집사에게 안수 후 마산동광교회 직분자 된 것을 공포하고, 권사로 임직하는 자들도 강영구 목사가 기도하고 공포함으로 마산동광교회 직분자가 되었다.

이어진 축하와 감사의 순서에서는 이영진 목사(유로교회)가 임직자들에게 “교회의 직분자는 헌신해야 할 때 가장 먼저 나서는 사람”이라며 “죽도록 충성하라는 사실을 마음에 꼭 새기시길 바란다.”라고 권면하고 오승균 목사(마산성산교회)가 교우들에게 ‘해야될 일’과 ‘하지 말아야 될 일’을 구분해 설명하며 권면의 말을 전했다.또 경남마산노회 부서기 전성진 목사(산호교회)가 축사를 통해 진심으로 축하의 말과 인사를 전했다. 이어, 임직자 대표로 천갑성 장로가 답사를 통해 인사와 함께 감사의 말을 전하고 노회장 최경진 목사(칠원교회)가 축도함으로 예배를 마쳤다.



다음은 임직자 명단이다.

 

▲장로 장립 : 천갑성, 서영태, 김삼복, 박성수 

▲집사 장립 : 김종민, 이병하, 송영은, 박광희, 송성곤, 김민석, 김민수, 성호철 

▲권사 임직 : 김영희, 김기난, 강정이, 김금호, 안명옥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마산동광교회, 장로·집사·권사 임직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