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9(금)
 
이창교 목사-2.jpg
경남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이창교 목사(상남교회)

  “지극히 높은 곳에서는 하나님께 영광이요, 땅에서는 하나님이 기뻐하신 사람들 중에 평화로다” 메리 크리스마스! 성탄의 은혜가 경남 지역의 모든 교회와 성도들 그리고 지역민들 가운데 가득하기를 축복합니다. 이번에도 어김없이 거룩한 성탄이 우리 앞으로 성큼 다가왔습니다. 이번 성탄절도 주님께서 주시는 기쁨과 평화가 가득하길 소망합니다. 


  우리가 거룩한 성탄을 노래할 때 안타깝게도 많은 이들이 성탄의 진정한 의미를 모른 채 그저 개인의 행복과 즐거움을 추구하는 날로 오해를 하고 있습니다. 이럴 때일수록 우리 교회와 성도들이 죄로 인해서 죽을 수밖에 없는 우리를 위해서 이 땅에 오셔서 십자가를 지시고 구원의 은혜를 주신 예수 그리스도를 더욱 전하는 삶이 되어야할 줄로 믿습니다. 부디 이번 성탄절이 우리를 통해서 그 진정한 의미를 되찾는 회복의 날이 되기를 기원해 봅니다. 


  로마서 12장 15절의 말씀을 보게 되면 “즐거워하는 자들과 함께 즐거워하고 우는 자들과 함께 울라”며 우리 믿는 자들에게 세상과 상생할 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실지로 우리 주변을 돌아보게 되면 생계의 어려움을 벗어나지 못해서 가난과 굶주림에 허덕이는 많은 이웃들이 있습니다. 우리가 그들과 시선을 마주치지 않으려고 하다 보니 보이지 않는 것이지 그들은 여전히 우리 주변에서 고통으로 신음하고 있습니다. 교회가 그들의 삶을 돌보지 않고 우리끼리만 즐거워하는 성탄은 그 날의 주인공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결코 기뻐하지 않으실 것입니다. 부디 이번 성탄은 그들을 찾아가서 그들과 함께 즐거워하고 함께 울 수 있는 상생의 날이 되기를 소망해 봅니다.


  또한 우리 모두는 2,000여 년 전, 아기의 몸으로 이 땅에 오신 예수 그리스도의 자기 비움을 기억해야 합니다. “그는 근본 하나님의 본체시나 하나님과 동등됨을 취할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시고 오히려 자기를 비워 종의 형체를 가지사 사람들과 같이 되셨고 사람의 모양으로 나타나사 자기를 낮추시고 죽기까지 복종하셨으니 곧 십자가에 죽으심이라 (빌 2:6~8)” 그리스도께서 이토록 자기를 비우시고 낮추신 이유는 놀라우신 하나님의 구원의 역사를 이루기 위함이셨습니다. 그렇기에 주의 몸된 교회는 언제나 자기를 비우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주님을 따라가야 합니다. 그러면 교회를 통해서 하나님께서 영광 받으실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2023년 거룩한 성탄을 통해서 다시 한 번 더 주님의 크신 은혜를 기억하고 그 은혜를 크게 누릴 수 있는 저와 여러분들이 되길 바랍니다. 또한 한 해도 잘 마무리 하시고 내년에는 이루고자 하시는 모든 일들을 주님 은혜 안에서 복되게 이루어져 가기를 기도드립니다. 메리 크리스마스!   


                                                        경남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이창교 목사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탄축하메시지] 경남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이창교 목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