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7(화)
 
손순호 목사_경기서부노회 한강사랑의교회.jpg
손순호 목사(한강사랑의교회)

 먼저 고신 경기중부노회 지역에 속한 ‘통합기념 한마음교회’(이하 한마음교회)에 대한 경기중부노회의 행정 처리에 대하여 존중의 뜻을 표하는 바입니다. 그러나 통합기념 한마음교회라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한마음교회는 일반적인 교회가 아닙니다. 그 의미는 전적으로 경기중부노회에 소속된 교회가 아니라는 의미입니다. 총회 차원에서 정책적인 지원과 헌금, 전국 교회의 협력이 들어간 명실공히 총회가 협력해서 세운 교회입니다.

  따라서 경기중부노회의 바른 행정 처리들에 대해서는 이의를 제기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총회가 결의한 사항과 통합 정신, 그리고 통합 준비위원회의 결의와 상반된 행정 처리에 대해서는 총회원 모두가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교회임을 명백히 밝힙니다. 그리고 통합의 한 축인 (구)고려의 목사들이 행정처리가 잘못되었다며 이의를 제기하는 것은 당연하고도 명백한 권리입니다.

  또 다시 분명히 밝히는 것은 이 이의제기가 경기중부노회에 대한 이의가 아님을 주장합니다. 김동식 목사가 기고한 <‘통합기념 한마음교회 유감’에 대한 오해 바로잡기>에 대한 재 반박문입니다. 그리고 통합기념교회의 잘못된 행태를 바로잡기 위한 주장입니다.

 

  따라서 <‘통합기념 한마음교회 유감’에 대한 오해 바로잡기>라는 김동식 목사의 글에 대하여 이렇게 주장합니다.

 

 

1. 통합기념 한마음교회는 유일무이한 통합기념교회입니다.

2. 한마음교회는 안양일심교회 40주년기념교회나 지교회가 아닙니다.

  라는 소제목 1과 2에 대한 반론


  통합기념 한마음교회에 현판, 단체이름이 걸려있기 때문에 통합기념교회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글의 주장자는 이렇게 허울 좋은 겉모양밖에는 주장할 것이 없습니다. 현판과 단체 이름이 들어가 있으면 뭐합니까? 통합의 한 주체인 (구)고려는 통합이 아닌 상처만 가득한데 말입니다.

  이유는 총회 통합추진위원회의 결의대로 (구)고려의 담임목사가 위임목사는커녕 당회장권도 한 번 받지 못한 교회입니다. 거기에 더하여 현재는 안양일심교회 부목사 출신을 후임목사로 보냈습니다. 통합기념교회의 통합정신을 단 1%라도 생각했다면, 이런 행동을 할 수가 없습니다. 안양일심교회가 헌신을 많이 한 것이 아니라 안양일심교회가 세우고 싶은 교회에 총회가 헌금한 목적헌금을 가져다 쓴 결과 외에 달리 무엇이 있습니까?

통합추진위원회 제12차 회의 회의록에 보면, 1년 안에 위임목사로 세우는 것을 권고하기로 했는데, 위에 말한 대로 위임목사는커녕 당회장권도 한 번 받은 일이 없이, 안양일심교회 부목사에게 교회 담임권이 넘어갔습니다.

 

<참고자료>

제12차 회의 : 2018 년 11 월 20 일(금) 오후 1시 한마음교회당(식당 ; 둥근상시골집)

⑦ 기념교회 이성용 목사를 1년 안에 위임목사로 세우는 것을 위원들이 좋게 여겨, 해 노회와 기념교회 임시당회장에게 시행하도록 권고하기로 결의하다.

 

 

3. 당회장권을 한 번도 준 적이 없다는 것은 분명한 이유가 있습니다.

  라는 소제목 3에 대한 반론

 

  3)-1의 주장은, 팩트체크-1대 담임목사와-결과 팩트가 아닌 거짓이라 반론 가치가 없습니다.

  3)-2의 6가지 주장은, 이렇게 일심교회 당회가 결의했는데, 김홍석 목사가 통합기념교회에 이런 행동을 했다면, 오히려 김홍석 목사가 일심교회 당회의 결의를 위반한 것입니다.

    

  1년만 당회장권을 달라고 했던 김홍석목사가 3개월 만에 당회장권을 다른 목사에게-그것도 1대 담임목사보다 후배목사에게-이임한 것을 보면 그 진위의 정당성이 판단됩니다. 그에 더하여 2년 동안 6회의 당회장권을 바꿨다는 것(팩트입니다)은, 기본상식에도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이 모든 것이 명백한 팩트인데, 뭐가 행정적 근거와 사실이 아닌지 설명해야 합니다.

 

 

4. 옛 고려 측 목사가 담임하지 못하는 불행한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라는 소제목 4에 대한 반론


  한마음교회 ‘1대 담임목사의 과오’ 때문이라는 주장은 시각에 따라 달리 평가할 수 있으며, 재론의 여지가 충분히 있습니다. 그리고 1대 담임 이성용 목사는 수원사명교회(상가 15평, 3-4명의 교인)를 28년간 한결같이 목회했고 예배당을 건축하고 당회를 구성한 목사입니다. 큰 교회는 아니지만, 신실한 목회자임을 28년간의 목회에서 검증된 목사입니다. 그런 목회자가 2년 만에 당회장이 6번씩 바뀌는 상황에서 무너져 간 것이 누구의 책임이겠습니까?

  4-2) 통합기념 한마음교회 제2대 담임목사 청빙에서, 지원자 21명 중 (구)고려 측 목회자가 단 한 명도 지원하지 않았던 사실에 대하여, 왜 그렇게 되었지 한 번이라도 생각하셨습니까? 굳이 밝히면 (구)고려 측 목사들의 상처와 반발이 얼마나 컸는지를 말해주는 메시지입니다.

 

 

5. 교단 70주년을 맞아 통합기념교회를 다시 세운다는 것은 역사의 역행입니다.

6. 무엇보다 이 문제는 고신 총회 제 71회 총회에서 모두 화합 하에 이미 처리 된 일입니다.

  라는 소제목 5와 6에 대한 반론

 

  제71회 총회에서 70주년 기념교회에 통합정신을 담아 경기북부노회 지역에 교회를 다시 세우기로 한 안건을 임원회에 맡겨 처리하도록 결의했습니다. 김동식 목사는 처리가 되었다고 주장하는데 처리가 되었으면 왜 이런 결의를 총회가 다시 했습니까?

  총회 선거를 앞둔 마당에 정당한 근거가 없이 정치 이슈화했다고 합니다.

  이 재 반박 글을 쓰면서도 저는 김홍석 목사의 거짓말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반박 글을 쓰거나 고소, 고발은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분명히 했다고, 전임 총회장 CH목사와 전 통합추진위원 O목사에게 분명히 들었습니다. 그런데 약속을 파기하고 하루 만에 반박 글을 버젓이 신문에 게재했습니다.

  이렇게 거짓말을 밥 먹듯이 하는 분이 부총회장 되면 고신 총회가 어디로 흘러가겠습니까? 저는 개인적으로 이런 분이 고신 총회 부총회장에 출마했다는 사실, 그 자체만으로도 고신의 앞날이 심히 우려됩니다.

 

 

손순호 목사 약력

 

) 한강사랑의교회 개척 후 27년간 목회

()고려 경인지방 제3SFC 위원장

경인지방 SFC 간사 역임

서경노회 SFC 지도위원장 역임

()고려 경인노회서기 역임

경기서부노회 서기 역임

미주고신 복음대학교 목회학 박사(D.MIN)

 

 

 

 

※ 기고 글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전체댓글 1

공의정의

정말 통합의 의미를 무색케하는 잘못들은 정중히 사과하고 전국교회에서 헌금한것은 일심교회(한마음교회)에서 책임지고 다시 총회로 반환하고 (구)고려측 형제들의 마음을 헤아리는 통합교회를 다시 세워야 합니다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특별기고]김동식 목사의 〔‘통합기념 한마음교회 유감’에 대한 오해 바로잡기〕에 대한 반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